반광옥 – Ultramarine (群青 / Gunzyou -ultramarine-)
Ban Gwang Ok – Ultramarine

늘 사랑하는 것을 지켜내기 위하여
neul saranghaneun geoseul jikyeonaegi wihayeo
혼자만의 여행을 떠나는 사람이 있어
honjamanui yeohaengeul tteonaneun sarami isseo
그 어디가 끝인지 어디까지 가야할지 몰라
geu eodiga kkeuchinji eodikkaji gayahalji molla
나약하고 힘 없는 난 그저 바라보고 있어
nayakago him eomneun nan geujeo barabogo isseo

꼭 잡았던 손에 손을 모두 외면하고
kkok jabatteon sone soneul modu oemyeonhago
자유의 이름으로 울리는 총소리가..
jayuui ireumeuro ullineun chongsoriga..
무엇이 옳은 건지 살아있는 순간을 빼앗아
mueosi oreun geonji sarainneun sunganeul ppaeasa
그저 어쩔 수가 없는 나는 이렇게 지켜봐야 해
geujeo eojjeol suga eomneun naneun ireoke jikyeobwaya hae

그렇대도 그렇대도 이 세상을 사랑할거야
geureotaedo geureotaedo i sesangeul saranghalgeoya
나의 이 바람이 이루어지기를
naui i barami irueojigireul
그렇대도 그렇대도 세상은 날 사랑할거야
geureotaedo geureotaedo sesangeun nal saranghalgeoya
나의 이 기도가 이뤄질 그 날에
naui i gidoga irwojil geu nare

저 아름다운 바다의 끝 여전히 푸르러
jeo areumdaun badaui kkeut yeojeonhi pureureo
언제나 푸른 나무들 지친 날 쉬어가게 해
eonjena pureun namudeul jichin nal swieogage hae
뒤엉켜버린 어린 시작과 끝이 없는 싸움
dwieongkyeobeorin eorin sijakkwa kkeucchi eomneun ssaum
아무런 힘이 없는 나는 오늘을 살아갈 뿐이야
amureon himi eomneun naneun oneureul saragal ppuniya

그렇대도 그렇대도 내일도 난 믿고만 싶어
geureotaedo geureotaedo naeildo nan mitkoman sipeo
나의 이 바람이 이루어지기를
naui i barami irueojigireul
그렇대도 그렇대도 내일도 난 살아갈거야
geureotaedo geureotaedo naeildo nan saragalgeoya
나의 이 기도가 이뤄질 그 날에
naui i gidoga irwojil geu nare

세상 어떤 눈물조차 그대와 나눌 수 있기를
sesang eotteon nunmuljocha geudaewa nanul su itkireul
그 땐 한 번 더 웃자 우리들의 멜로디
geu ttaen han beon deo utja urideului mellodi
계속 이어갈 수 있다면
gyesok ieogal su ittamyeon

오늘보다 좋은 날이 그 언젠가 찾아올거야
oneulboda joeun nari geu eonjenga chajaolgeoya
나의 이 바람이 이루어지기를
naui i barami irueojigireul
너와 내가 살아가는 이 세상이 내겐
neowa naega saraganeun i sesangi naegen
너무나 소중해 더 사랑할거야
neomuna sojunghae deo saranghalgeoy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