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i – 반딧불 (蛍 / Hotaru)
Tei – Banditpul

정말 고마워 이거리에서 너를 만나고 나를 알게 되어서..
jeongmal gomawo igeorieseo neoreul mannago nareul alge doeeoseo..

너의 모두가 알고 싶어서 사랑할꺼야 아껴줄꺼야..
neoui moduga algo sipeoseo saranghalkkeoya akkyeojulkkeoya..

어디에 있었니? 왜 난 널 몰랐니? 할말이 너무 많은걸..
eodie isseonni? wae nan neol mollanni? halmari neomu maneungeol..
누구를 사랑해 왔던.. 어떤 아픔이 있다해도..
nugureul saranghae watteon.. eotteon apeumi ittahaedo..
이젠 네곁에 내가 있잖아..
ijen negyeote naega itjana..

지금 나의 두눈이 너만 보잖아.. 화가난 얼굴도 또 웃는 얼굴도
jigeum naui dununi neoman bojana.. hwaganan eolguldo tto unneun eolguldo
조금 어색해도 이젠 말할수 있는걸.. 사랑해 너를
jogeum eosaekaedo ijen malhalsu inneungeol.. saranghae neoreul

억지로 웃는걸 싫어하는것도..나와 닮아서 그런건가봐..
eokjiro unneungeol sireohaneungeotto.. nawa dalmaseo geureongeongabwa..
때론 다르고 때론 같아서.. 이렇게 우리 사랑하고 있어..
ttaeron dareungo ttaeron gataseo.. ireoke uri saranghago isseo..

오늘은 내가 자란 그 동네에 가보자.. 너와 함께 가보고 싶어..
oneureun naega jarang geu dongnee gaboja.. neowa hamkke gabogo sipeo..
오래된 교회와 내가 다녔던 학교 근처..
oraedoen gyohoewa naega danyeotteon hakkyo geuncheo..
너를 소개할 사람이 있어..
neoreul sogaehal sarami isseo..

이제 반딧불 같이 우리의 사랑을 우리의 모습을 환하게 비추자..
ije banditpul gachi uriui sarangeul uriui moseubeul hwanhage bichuja..
모두사라져도 나를 비추는 사람.. 그게 너라면 좋겠어..
modusarajyeodo nareul bichuneun saram.. geuge neoramyeon jokesseo..

지금 나의 두눈이 너만 보잖아.. 처음 만난 봄과.. 뜨겁던 여름과
jigeum naui dununi neoman bojana.. cheoeum mannan bomgwa.. tteugeopteon yeoreumgwa
돌아온 가을과.. 내손을 잡고 걷던 겨울을 너에게 줄께..
doraon gaeulgwa.. naesoneul japko geotteon gyeoureul neoege julkke..

정말 고마워 이 거리에서.. 나를 만나줘서.. 니가 곁에 있어서..
jeongmal gomawo i georieseo.. nareul mannajwoseo.. niga gyeote isseose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