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보람 – 방안에서
Lee Boram – Bangeseo

무슨 요일인지 몇 일 인지 나는 관심이 없어 지금
museun yoirinji myeochil inji naneun gwansimi eopseo jigeum
웃으며 통화를 하던 방안에 앉아서 울고만 있어 계속
useumyeo tonghwareul hadeon bangane anjaseo ulgoman isseo gyesok

멍하니 앉아서 어느새 조용히 라디오를 켜보는데
meonghani anjaseo eoneusae joyonghi radioreul kyeoboneunde
왜 하필 그때 왜 하필 그때 네가 불러주던 그 노래가
wae hapil geuttae wae hapil geuttae nega bulleojudeon geu noraega

이제 낮인지도 밤인지도 모를 만큼 방안에 앉아 울고 있어 어떡해
ije najinjido baminjido moreul mankeum bangane anja ulgo isseo eotteokae
내가 미쳤다고 생각해도 자꾸만 전화를 걸어 도대체 넌 어디에 있어
naega michyeottago saenggakaedo jakkuman jeonhwareul georeo dodaeche neon eodie isseo

뭘 해야 하는지도 도무지 생각이 나지가 않아
mwol haeya haneunjido domuji saenggagi najiga ana
너 없이 어떡해 난 이 말만 수십번 해
neo eopsi eotteokae nan i malman susippeon hae
오늘도 난 하루 종일 방안에 혼자서 했어 너를 생각하고 했어
oneuldo nan haru jongil bangane honjaseo haesseo neoreul saenggakaego haesseo

이제 낮인지도 밤인지도 모를 만큼 방안에 앉아 울고 있어 어떡해
ije najinjido baminjido moreul mankeum bangane anja ulgo isseo eotteokae
내가 미쳤다고 생각해도 자꾸만 전화를 걸어 도대체 넌 어디에 있어
naega michyeottago saenggakaedo jakkuman jeonhwareul georeo dodaeche neon eodie isse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