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엽 – 한 발짝도 난
Jung Yeop – Han Baljjakto Nan

니가 떠나간 시간이 벌써 하루가 됐어
niga tteonagan sigani beolsseo haruga dwaesseo
눈 감으면 니가 또 그려 질까봐
nun gameumyeon niga tto geuryeo jilkkabwa
밤새도록 멍하니 서 있어
bamsaedorok meonghani seo isseo

하루 또 하루 지나면 분명 잊어 가겠지
haru tto haru jinamyeon bunmyeong ijeo gagetji
그게 벌써 두려워 지워지는게
geuge beolsseo duryeowo jiwojineunge
내겐 너란 그림뿐이어서
naegen neoran geurimppunieoseo

안되는 나란 걸 알아 너 없인 안되는 나야
andoeneun narangeol ara neo eopsin andoeneun naya
한 걸음도 이렇게는 못 걸어 한 발짝도 난
han georeumdo ireokeneun mot georeo han baljjakto nan

뭐가 그리도 미웠니 내가 지겨웠었니
mwoga geurido miwonni naega jigyeowosseonni
눈을 뜨면 자꾸 날 원망 할까봐
nuneul tteumyeon jakku nal wonmang halkkabwa
잠이 들면 깨고 싶지 않아
jami deulmyeon kkaego sipji ana

슬픈 선물이었다고 너를 이해해봐도
seulpeun seonmurieottago neoreul ihaehaebwado
나도 몰래 흐르는 눈물이 되어
nado mollae heureuneun nunmuri doeeo
내 안에서 너를 떠나 보내
nae aneseo neoreul tteona bonae

안되는 나란걸 알아 너 없인 안되는 나야
andoeneun narangeol ara neo eopsin andoeneun naya
한 걸음도 이렇게는 못 걸어 한 발짝도 난
han georeumdo ireokeneun mot georeo han baljjakto nan

목이 메어 너를 불러내
mogi meeo neoreul bulleonae
니가 없는 내 마음에 목놓아 널 불러
niga eomneun nae maeume mongnoa neol bulleo

안되는 나란걸 알아 너 없인 안되는 나야
andoeneun narangeol ara neo eopsin andoeneun naya
한 걸음도 이렇게는 못 걸어 한 발짝도 난
han georeumdo ireokeneun mot georeo han baljjakto nan
난..
na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