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지영 – 여기가 아파
Baek Ji Young – Yeogiga Apa

여기가 아파 자꾸 아파 아무 약도 듣지가 않아
yeogiga apa jakku apa amu yakto deutjiga ana
정든 손 잡아보면 조금 낳을 것도 같은데
jeongdeun son jababomyeon jogeum naeul geotto gateunde

왜 그랬어 왜 나한테 나 없인 죽고 못 산다던 니가
wae geuraesseo wae nahante na eopsin jukko mot sandadeon niga
최소한 달래는 척 뭐 그런 것 좀 하고 가야지
choesohan dallaeneun cheo mwo geureon geot jom hago gayaji

여기가 아파 우리 끝나버린 사랑 사랑
yeogiga apa uri kkeunnabeorin sarang sarang
때문에 흘리는 이 눈물 때문에 내 가슴에 멍이 들어
ttaemune heullineun i nunmul ttaemune nae gaseume meongi deureo
참 많이 아파 조금 건드리기만 해도 해도
cham mani apa jogeum geondeurigiman haedo haedo
무너져 버릴 내 가슴에 상처 보다 더 큰 상처뿐인
muneojyeo beoril nae gaseume sangcheo boda deo keun sangcheoppunin
여기가 아파
yeogiga apa

못됐더라 차가웁더라 평소에 알던 니가 아니더라
mottwaetteora chagaupteora pyeongsoe aldeon niga anideora
싫었어 내가 많이 그럼 고칠 기회는 주지
sireosseo naega mani geureom gochil gihoeneun juji

여기가 아파 우리 끝나버린 사랑 사랑
yeogiga apa uri kkeunnabeorin sarang sarang
때문에 흘리는 이 눈물 때문에 내 가슴에 멍이 들어
ttaemune heullineun i nunmul ttaemune nae gaseume meongi deureo
참 많이 아파 조금 건드리기만 해도 해도
cham mani apa jogeum geondeurigiman haedo haedo
무너져 버릴 내 가슴에 상처 보다 더 큰 상처뿐인 이런 내가
muneojyeo beoril nae gaseume sangcheo boda deo keun sangcheoppunin ireon naega

사랑해 널 사랑해 이 외침이 네게 들리면
saranghae neol saranghae i oechimi nege deullimyeon
단 한번 만이라도 단 한번 만이라도 따뜻하게 날 안아줘
dan hanbeon manirado dan hanbeon manirado ttatteuthage nal anajwo

너 때문에 흘리는 이 눈물 때문에 내 가슴에 멍이 들어
neo ttaemune heullineun i nunmul ttaemune nae gaseume meongi deureo
참 많이 아파 조금 건드리기만 해도 해도
cham mani apa jogeum geondeurigiman haedo haedo
무너져 버릴 내 가슴에 상처 보다 더 큰 상처뿐인
muneojyeo beoril nae gaseume sangcheo boda deo keun sangcheoppunin
여기가 아파
yeogiga ap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