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상
Hoesang
보이지 않니 나의 뒤에 숨어서 바람을 피해 잠을 자고 있잖아
boiji anni naui dwie sumeoseo barameul pihae jameul jago itjana
따뜻한 햇살 내려오면 깰꺼야 조금만 기다려
ttatteuthan haetsal naeryeoomyeon kkaelkkeoya jogeumman gidaryeo

겨울오면은 우리 둘이서 항상 왔었던 바닷가
gyeoul omyeoneun uri duriseo hangsang wasseotteon badatka
시린 바람과 하얀 파도는 예전 그대로 였지만
sirin baramgwa hayan padoneun yejeon geudaero yeotjiman
나의 곁에서 재잘거리던 너의 해맑던 그모습
naui gyeoteseo jaejalgeorideon neoui haemalkteon geumoseup
이젠 찾을 수 없게 되었어
ijen chajeul su eopke doeeosseo

아무도 없는 겨울의 바닷가 너무나 슬퍼보인다고
amudo eomneun gyeourui badatka neomuna seulpeoboindago
우리가 바다 곁에서 친구가 되자고
uriga bada gyeoteseo chinguga doejago
내 등에 숨어 바람을 피할 때 니 작은 기도를 들었지
nae deunge sumeo barameul pihal ttae ni jageun gidoreul deureotji
언제나 너의 곁에 우리 항상 함께 해 달라고
eonjena neoui gyeote uri hangsang hamkke hae dallago

거친 파도가 나에게 물었지
geochin padoga naege mureotji
왜 혼자만 온 거냐고 넌 어딜 갔냐고
wae honjaman on geonyago neon eodil gannyago

보이지 않니 나의 뒤에 숨어서 바람을 피해 잠을 자고 있잖아
boiji anni naui dwie sumeoseo barameul pihae jameul jago itjana
따뜻한 햇살 내려오면 깰꺼야 조금만 기다려
ttatteuthan haetsal naeryeoomyeon kkaelkkeoya jogeumman gidaryeo
다시는 너를 볼 수 없을 거라는 얘기를 차마 할 순 없었어
dasineun neoreul bol su eopseul georaneun yaegireul chama hal sun eopseosseo
하지만 나도 몰래 흘린 눈물 들킨 거야
hajiman nado mollae heullin nunmul deulkin geoya

그녈 절대로 찾을 수 없다고
geunyeol jeoldaero chajeul su eoptago
나를 스쳐갔던 바람이 말했나봐
nareul seuchyeogatteon barami malhaennabwa
어딜가도 그녀 모습 볼 수가 없다고
eodilgado geunyeo moseup bol suga eoptago
내게 말했나봐 어딜갔냐고 말을 하라고
naege malhaennabwa eodilgannyago mareul harago
자꾸만 재촉하던 바다가 결국엔 나처럼 눈물이 되고야 말았어
jakkuman jaechokadeon badaga gyeolgugen nacheoreom nunmuri doegoya marasseo

하얗게 내린 바다의 눈물로 니 모습 만들어
hayake naerin badaui nunmullo ni moseup mandeureo
그 곁에서 누워 네 이름을 불러봤어 혹시 너 볼까봐
geu gyeoteseo nuwo ne ireumeul bulleobwasseo hoksi neo bolkkabwa

녹아버릴까 걱정이 됐나봐 햇살을 가린 구름 떠나질 않잖아
nogabeorilkka geokjeongi dwaennabwa haetsareul garin gureum tteonajil anchana

*너없는 바다 눈물로만 살겠지 거칠은 파도 나를 원망하면서
*neo eomneun bada nunmulloman salgetji geochireun pado nareul wonmanghamyeonseo
너 없이 혼자 찾아오지 말라고 널 데려오라고
neo eopsi honja chajaoji mallago neol deryeoorago

니 모습 볼 수 없다 해도 난 알아
ni moseup bol su eopta haedo nan ara
내볼에 닿은 하얀 함박눈 촉촉한 너의 입맞춤과 눈물이라는 걸
naebureo daeun hayan hambangnun chokchokan neoui immatchumgwa nunmuriraneun geol

*